영등포문화원

 
역사와 지명
역사인물
향토문화유적
만화속의 역사
 
 
 Home > 영등포역사> 역사와 지명
역사와 지명
 
영등포가 속해 있던 금천의 풍속(風俗)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7-09-07 조회수 1241
첨부파일

1. 범우(凡愚)

 

  <<세종실록>> <지리지, 금천현>을 보면 금천현 백성들의 풍속을 일러 ‘범우(凡愚)’라고 하였다. 범우(凡愚)는 흔히 ‘평범하고 어리석다.’고 해석되고, 이에서 나아가 ‘평범하고 어리석은 사람’을 지칭하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우(愚)의 통훈이 ‘어리석다.’이니 그럴 만하다. 그러나 범우의 우(愚)가 우리가 흔히 생각하듯 정말로 ‘어리석다.’의 뜻으로 쓰인 것은 아니다. <<훈민정음(訓民正音)>> <서(序)>를 보면 우민(愚民)이란 말이 나오는데 거기에서는 ‘어린 백성’으로 번역을 하였다. 우민의 우(愚)를 ‘어리다.’로 새긴 것이다. 범우의 우(愚)도 마찬가지다. ‘어리석다.’가 아닌 ‘어리다.’로 새겨야 한다. ‘어리다.’란 말은 지금은 ‘어리석다.’란 말로 변이되었지만 사실 지금의 ‘어리석다.’와 같은 뜻을 지닌 말은 아니다. 오히려 현대말 ‘어리다.’ ‘어리숙하다.’에 더 가까운 말이다. 어린 아이처럼 순진무구하여 어리숙하다라는 뜻을 지녔다.

 

2. 속동제완(俗同齊緩)

 

  <<신증동국여지승람>> <금천현, 풍속(風俗)>을 보면 ‘속습(俗習)이 제(齊)나라 사람이 느린 것과 같다.’고 하였다. 이와 같은 금천현의 풍속에 대한 언급은 이규보(李奎報, 1168~1241)가 지은 사(詞)에서 연유한다. 이규보가 지은 사는 <<신증동국여지승람>> <금천현, 제영(題詠)>에 실려 있는데 다음과 같다.

 

    衿州好 금주 조을씨구

    春景一何奇 봄경치가 어찌도 그리 기이한가!

    芍藥嬌多工媚? 작약은 교태 넘쳐 아양에 뛰어나고

    海棠眠重正?垂 해당은 잠에 겨워 이제 막 기울어 드리웠다.

    把酒惜芳時 술잔을 잡고서 꽃피는 이 봄을 아끼노라.

 

    皐壤沃 논밭이 거름지고녀

    膏潤?潭池 땅이 기름지고 촉촉한 것은 못물에 힘이로다.

    俗習雖同齊土緩 속습은 비록 제나라 사람이 느린 것과 같을망정

    居民多似老臺熙 사는 백성은 노인네들 화평한 것과 많이도 닮았네.

    飢飽卜安危 주리고 배부른 것으로 안위를 점치노라.

 

  그러나 이 사 중 제나라 사람들이 느리다는 말이 어디에서 연유했는지는 모르겠다.

 

3. 본군사농공상(本郡士農工商)

 

  광무 3(1899)년 11월에 저술된 <<시흥군읍지>> <풍속>을 보면 ‘본군(本郡)의 풍속은 사농공상(士農工商)이다.’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작성 날자 조회
48 조선 후기 금천현의 관물(官物) 관리자 2017-09-07 1188
47 조선 후기 금천현의 군인수와 군기(軍器) 관리자 2017-09-07 1044
46 영등포가 속해 있던 금천현의 인구(人口) 관리자 2017-09-07 1053
45 이재의 삼유당기(三悠堂記) 관리자 2017-09-07 1053
44 허목(許穆)의 <삼현사기(三賢祠記)> 관리자 2017-09-07 853
43 윤자의 <호암산설(虎巖山說)> 관리자 2017-09-07 998
42 노량진에 있는 사육신 의총(疑塚) 관리자 2017-09-07 1052
41 금천현감의 봉름(俸?) 관리자 2017-09-07 1107
40 갑오경장 이전 금천현의 물가(物價) 관리자 2017-09-07 1069
39 영등포가 속해 있던 금천의 풍속(風俗) 관리자 2017-09-07 1241
1 2 3 4 5
 
 
 
 

영등포문화원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신길로 275 (영등포동). | 대표 : 한천희 | 개인정보취급관리자 : 박노순
전화번호 : 02)846-0155~6 | 팩스 : 02)846-0157
COPYRIGHT © 영등포문화원 . http://www.ydpcc.co.kr All Rights Reserved.